해양 레포츠 안전사고

해양레포츠 안전사고 증가

수상레저 안전사고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그에 따른 사상자도 끊이지 않고 있어 철저한 안전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김선교 국민의힘 의원이 6일 해양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2016~2021년 6월 기준)간 수상레저 안전사고 현황’을 분석한 결과 최근 5년여간 총 196건의 안전사고가 발생했으며, 사상자도 246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해경, 피서객 구조훈련

유형별로는 충돌이 88건, 전복 31건, 추락 24건, 포류 11건, 침몰 및 좌초가 각각 10건, 화재 4건, 침수 및 실종에 따른 원인 미상 등 기타 건수도 18건이었다.

사고원인을 분석해보면 안전불감증에의한 주의태만이 70%, 급격한 기상변화 20%, 장비불량또는 장비문제가 10%정도로 조사되고 있는데 이러한 데이타로 봤을때 불가항력적인 사고라고 보기에는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는 기회가 여러번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해양레저스포츠를 즐기는 대다수의 사람들의 의식구조를 보면 공통적으로”괞찬을거야” “설마”하는 안전불감증이 빠져있고 그로인한 장비점검에 소홀하고 기상이변이 예상됨에도 불구하고 프로그램을 진행하는등 예견된 사고가 대부분이다. 해양레포츠 활동을 관리감독하는 기관은 해양경찰인데 대부분 바다로 나가기전 승선인원체크에 그치고 있어 장비점검과 해양안전사고에대한 사전교육등  대책이 필요하다고 본다

수상레저 안전사고에 따른 사상자는 지난 2016년 28명을 시작으로 2017년 64명, 2018년 49명, 2019년 47명, 2020년 41명, 2021년 6월 기준 17명 등으로 꾸준히 발생했다. 사망자는 20명, 부상자는 226명으로 총 246명이 인명피해를 입었다.

실제 지난해 8월 부안군 궁항 남동방 해상에서 4명이 승선한 모터보트가 전복돼 1명이 사망했으며, 6월에도 거제시 다포도 인근 해상에서 카약 탑승자가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올해 8월 여수시 오동도 인근 해상에서는 3명이 탑승한 모터보트와 수상 오토바이가 충돌해 부상자가 발생했고, 9월 태안군 영목항 남동방 해상에서는 고무보트와 낚시어선 충돌사고가 발생하는 등 사고 유형도 다양했다.

김선교 국민의힘 의원은 “수상레저를 즐기는 인구가 800만명에 이르는 등 대중적인 스포츠로 자리매김했으나, 그에 따른 안전의식은 미흡해 보인다”며 “매년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철저한 안전교육과 신속한 안전체계를 구축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